공영 ‘착취방송’은 보고 싶지 않다

[편집국에서] 전종휘 | 사회에디터 박성제 <문화방송>(MBC) 사장이 새해 의미 있는 화두를 던졌다. 박 사장은 신년사에…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