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력’의 신진서, 농심배 극적인 역전 우승

농심배 최종국 이치리키에 불계승 지난해 5연승 이어 4연승 ‘수호신’ 신진서 “응원해준 팬들에 감사”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