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이 키운 윤석열, 내일을 바꾸는 대통령’ 슬로건 발표

“비정치인 윤석열 불러낸 건 국민” 의미 내포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