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직원들 중 침묵하는 대다수 플로리다 법 지지

디즈니 직원들 중 침묵하는 대다수는 플로리다 법을 지지한다고, 의회에 출마한 디즈니 직원은 말한다.

디즈니 직원들

공화당원으로 플로리다주 의회에 출마한 현재 월트 디즈니 사의 직원인 호세 카스티요는 인터뷰에서 디즈니가
“말없는 대다수”라고 비판하는 소수파들로 인해 “게이라고 말하지 말라”는 법에 반대 입장을 취하도록
이끌었음에도 불구하고 디즈니 직원들의 “침묵적인 과반수”는 친권법 H.B. 1557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디즈니 직원들

카스티요는 폭스뉴스디지털과의 인터뷰에서 “회사 노선을 따라야 한다는 엄청난 압력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문제에 주목하는 사람들은 소수인 경우가 현실이다. HB1557이 옹호하는 부모의 권리를 지지하는
디즈니 출연진이 HB1557에 반대하는 출연자보다 훨씬 많습니다.”

카스티요는 “침묵적인 대다수” 직원들이 동의하지 않지만 “디즈니와 유사한 기업들은 군중 속에서 가장
큰 목소리를 듣는다”고 주장했다. “그래서 저는 저와 같은 보수적 출연진들에게 우리가 목소리를 내고
강하게 서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우리의 공통된 보수적 가치를 옹호하는 것입니다.”

디즈니는 성공에 책임이 있는 바로 그 가치를 배신했다고 정통 랍비들은 경고합니다.

호세 카스티요
호세 카스티요 (조세 카스티요)

디즈니의 LGBTQ 직원들은 이달 초 플로리다 법안에 대해 “성적 성향”과 “성 정체성”에 대한 교육을
금지하고 있는 것에 대한 불충분한 비난으로 간주되는 것에 대해 시위를 벌였다.국가 표준에 따라
학생들에게 엘리트적으로 적절합니다.”

비평가들이 그것을 “게이라고 말하지 마세요”라고 낙인찍었음에도 불구하고, H.B. 1557년 H.B.는 학교 환경에서 “게이”라는 단어를 금지하지 않는다. 그것은 또한 성적 성향과 성 정체성에 관한 주제를 교실에서 가볍게 토론하는 것을 금지하지 않는다. 그것은 학교가 그들의 자녀가 동성애자 또는 트랜스젠더로 판명될 경우 부모들에게 통지할 것을 요구하지 않는다.

파일 사진: 2012년 12월 6일 플로리다 부에나 비스타 호수에서 열린 월트 디즈니 월드 판타지랜드 개막식 동안 신데렐라 성 주변에서 불꽃이 튀었다.

디즈니는 월요일 공식 성명을 통해 이 법안을 비난했다.

“플로리다의 HB 1557은, ‘게이라고 말하지 마세요’ 법안으로 알려져 있는데, 절대 통과되지 말았어야 했고, 법안으로 서명되지 말았어야 했습니다,”라고 월트 디즈니 회사의 트위터에 게시된 성명은 말한다. “회사로서의 우리의 목표는 입법부에 의해 이 법이 폐지되거나 법원에서 폐지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그것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국가 및 국가 기관을 지원하는 데 전념하고 있습니다.”

디즈니의 좌파 행동주의는 ‘사기를 해치는’ 공포의 환경을 조성한다고 일부 근로자들은 말한다.

“우리는 플로리다와 전국의 LGBTQ+ 커뮤니티뿐만 아니라 디즈니 가족의 LGBTQ+ 멤버들의 권리와 안전을 위해 일어서는데 헌신하고 있습니다,”라고 성명은 끝을 맺었다.

플레이스 홀더
디즈니의 밥 차펙이 2016년 5월 8일 플로리다주 올란도에서 열린 ESPN 와이드 월드 오브 스포츠에서 열린 인빅터스 게임 올란도 2016 개막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2016년 5월 8일 플로리다 올랜도에서 ESPN Wide World of Sports에서 열린 Invictus Games Orlando 2016 개막식에서 디즈니의 Bob Chapek이 말하고 있다.

카스티요는 폭스뉴스디지털과의 인터뷰에서 “민주적 절차가 이 법을 만들어 낸 것이 분명하기 때문에 이는 엄청난 계산 착오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디즈니 직원들을 포함한 플로리다 주 의회 의원들과 상원의원을 민주적으로 선출했고, 선출된 관료들은 이 법을 통과시켰습니다. 그리고 나서, 다행스럽게도, 드산티스 주지사는 이 법을 법안으로 통과시켰습니다.”

이 디즈니 직원은 이 회사의 법에 대한 공격이 “디즈니가 이 회사를 모든 미국인들이 알고 사랑하게 만든 가치로부터 멀리 벗어났다”고 주장했다.

그는 월트 디즈니 컴퍼니의 공식 사명 성명을 인용하며, 그의 고용주가 다시 사명으로 복귀할 필요가 있음을 시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