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인조차도 읽지 않는 희곡집 계속 펴내는 이유는요”

[짬] 전주 최명희문학관 최기우 관장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