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관 직원 가족에 ‘대피령’

대사관 비필수 인력도 대피 권고우크라·러시아 ‘여행금지국’ 지정“이용 가능한 수단으로 지금 떠날 것”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