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사에 ‘성희롱 피해’ 이메일로 회사 내 공유…명예훼손일까?

1·2심서 벌금 30만원 선고했지만대법 “주목적은 공공이익” 파기환송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