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찰과 반성 위해…국가 폭력의 현장, 보존하고 기억하라

독일 나치 기념관들 답사기역사적 배경, 운영방식도 담아“장소 자체를 1차 사료로 다뤄야남영동 대공분실도 잘 보존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