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 시 위 100일째…

스리랑카 시 위 100일째…
콜롬보: 스리랑카의 시위 운동이 100일째 일요일(7월 17일)에 이르렀습니다. 한 대통령을 강제 퇴진시키고 현재 국가의 경제 위기가

계속되면서 그의 후임자에게 시선을 돌리고 있습니다.

스리랑카 시

서울op사이트 고타바야 라자팍사(Gotabaya Rajapaksa)는 지난 주말 시위대가 침공하기 직전에 그의 궁전을 떠났고 목요일에 대통령직에서 사임했습니다.
그의 잘못된 관리는 스리랑카의 재정적 혼란으로 인해 작년 말부터 2,200만 명의 사람들이 식량, 연료, 의약품 부족을 견뎌야 하는 상황에 이르렀습니다.

주로 Facebook, Twitter 및 TikTok의 게시물을 통해 조직된 Rajapaksa 축출 캠페인은 종종 극복할 수 없는 스리랑카의 민족적 분열을

가로질러 사람들을 끌어들였습니다.more news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소수의 타밀족과 이슬람교도가 다수의 싱할라족과 합류하여 한때 강력했던 라자팍사 씨족의 축출을 요구했습니다.

이 시위는 4월 9일 이틀간 수만 명이 라자팍사 사무실 앞에 야영을 하며 시작되었습니다. 주최측의 예상보다 훨씬 더 많은 군중이 계속해서

머물기로 했습니다.

스리랑카 헌법에 따라 라닐 위크레메싱게 총리는 라자팍사의 사임 이후 자동으로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취임했으며 다음 주 의회 투표에서

그를 영구히 후임할 유력 후보가 됐다.
그러나 베테랑 정치인은 수년 동안 이 섬의 정치를 지배해 온 네 형제인 라자팍사 일족의 동맹자로 시위대로부터 멸시를 받습니다.

스리랑카 시

소셜 미디어 활동가이자 시위 캠페인 지지자인 Prasad Welikumbura는 Wickremesinghe도 떠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Welikumbura는 트위터에 “시작한 지 100일이 지났습니다.

“하지만 아직 구체적인 시스템 변화와는 거리가 멀다. #GoHomeRanil, #NotMyPresident.”

Rajapaksa의 형인 Mahinda는 5월에 총리직에서 사임했고 그는 Wickremesinghe를 임명했습니다.
이러한 움직임은 시위대의 분노를 진정시키는 데 거의 도움이 되지 않았으며, 경비가 철저히 지켜진 Rajapaksa의 200년 된 대통령 궁을

습격했을 때 Wickremesinghe의 개인 주택도 불태웠습니다.

이제 225명의 의원으로 구성된 의회에서 100명 이상의 의원을 보유한 Rajapaksas의 SLPP 정당은 수요일 예정된 투표에서 Wickremesinghe를 지지하고 있습니다.

시위대 대변인은 AFP에 “우리는 지금 ‘아라갈라야'(투쟁)에 연루된 단체들과 라닐 위크레메싱에 반대하는 캠페인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위 장소의 숫자는 Rajapaksa의 퇴장 이후 감소했으며 시위대는 200년 된 대통령 궁, 총리의 공식 Temple Tree 거주지 및 그의 사무실인

세 개의 주요 국영 건물을 비웠습니다.

Wickremesinghe는 군과 경찰에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라고 명령했으며 국방부 관리들은 월요일에 추가 병력과

경찰이 투표를 앞두고 의회 주변의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수도에 투입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aksa의 형인 Mahinda는 5월에 총리직에서 사임했고 그는 의회에서 단 한석만을 가진 정당을 대표하는 야당 의원임에도 불구하고 Wickremesinghe를 후임으로 임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