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의 날’ 맞은 젤렌스키, 키예프 밤 거리서 “우린 여기 있다”

지도부 건재 과시하며 시민 항전 독려비판자도 ‘지도자 자격 있다’ 재평가 목소리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