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측근, 유동규 이력서 관광공사에 보내며 ‘절차 밟으라’ 지시”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 “24개 기관장 중 가장 먼저 유동규 임명” 강조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