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위안부’ 생존자 세상 떠나 잊히길 바라는 건 부도덕”

외교장관, ‘여성과 함께하는 평화 국제회의’ 개회사“악행은 피해자만 용서가능…참극 절대 잊히지 않게”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