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뒤 정상회담 우선순위…이 “상황에 따라” vs 윤 “미-일-중-북”

대선 후보 첫 토론회안철수, 미국-중국-북한-일본 순심상정, 4명 중 유일하게 “북한”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