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계의 성추문 볼드모트’…그 이름을 불러도 될까

[한겨레S] 김도훈의 낯선 사람테리 리처드슨파격 사진으로 최고반열 올랐지만모델 성희롱 잇따라 드러나며 추락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