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막내’ 정재원, 스피드 선수권 종합 1위…베이징 청신호

이승훈은 종합 2위 올라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