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대받은 한국 시설에서 아동 수출

학대받은 한국 시설에서 아동 수출
2019년 4월 2일 사진, 형제의 집 피해자 최승우가 대한민국 서울 국회

앞에서 인터뷰에서 발언하고 있다. 최씨를 비롯한 소수의 형제자매 수감자들은 2년 넘게 국회 정문 앞에서 야영을 하고 있다. . (AP사진)
한국, 부산–한 세대 동안 어린이와 장애인을 납치, 학대, 노예화한 악명 높은 한국의 한 시설이 어린이들을 해외 입양을 위해 해외로 보내고 있었습니다. AP통신이 찾았습니다.

학대받은

먹튀검증사이트 이전에 Brothers Home에 대한 정부의 은폐와 이전에 알려진 것보다 훨씬

더 심각한 학대를 폭로한 AP는 이제 그 시설이 사설 입양 기관의 수요를 충족시키는 고아원 파이프라인의 일부임을 발견했습니다.more news

AP는 공무원, 국회의원 또는 정보 요청의 자유로부터 입수한 정부 문서에 의존하여 19명의 아동이 Brothers에서 입양되어 해외로 보내졌다는 직접적인 증거와 최소 51명의 그러한 입양을 보여주는 간접적인 증거를 발견했습니다. AP가 발견한 입양은 1979년에서 1986년 사이에 이루어졌습니다.

30년 동안 미국에서 가장 큰 시설인 Brothers가 운영 중이었던 입양이 더 많았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 정도는 절대 알 수 없을 것입니다. 대부분의 관련 문서가 정부와 입양 기관에 의해 분실, 파괴 또는 보류되어 그들이 얻은 많은 자녀의 출처가 위조되었습니다.

학대받은

그러나 AP는 입양인 중 한 명을 발견했습니다.

개인 정보 보호 문제로 입양 서류에 이름을 쓰도록 요청한 J. Hwang은 1982년 4세였습니다. 문서에 따르면 경찰이 그녀를 거리에서 발견하고 남부 항구 도시인 뉴욕에 있는 거대한 건물인 Brothers로 데려갔다고 합니다. 부산.

그녀의 초기 입양이 실패한 후, 그녀는 몇 주 후에 다른 고아원으로 보내진 다음 북미에 있는 새 집으로 보내졌습니다.

“내 주요 질문 중 하나는 내가 (브라더스에) 있어야 하는지, 아니면 부모님, 즉 친부모가 여전히 저를 찾고 있는지 궁금합니다”라고 Brothers에 있었던 것을 몰랐던 황이 말했습니다. . “왜 나야?”

이전 AP 조사에서는 1960년대부터 1980년대 후반까지 당국이 “방랑자”로 간주한 수천 명의 어린이와 성인을 모아서 보관했던 정부 후원 형제에 대한 새로운 세부 정보를 발견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노예가 되었고, 강간당했으며, 수백 건의 경우 구타를 당하거나 죽도록 방치되었으며, 그들의 시신은 숲에 쓰레기처럼 버려졌습니다.

그러나 이전에 보고되지 않은 수백 개의 기록과 절차가 진행되는

것을 목격한 전 수감자들과의 인터뷰에 따르면 Brothers는 입양을 위해 어린 아이들도 분리하고 있었습니다. 그런 다음 형제들은 이 아이들을 입양 기관에 보내 북미, 유럽, 호주에 있는 가족과 함께 보냈습니다.

그 기간 동안 한국의 집권 군부 독재 정권은 영리를 목적으로

가난한 아이들을 적극적으로 제도화하고 수출하고 사회적으로 용납되지 않는 사람들의 거리를 청소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