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보다 아찔했던 ‘한 방’…비로소 내가 가진 것이 보였다

[한겨레S] 양선아의 암&앎수술방식이 결정되다암과 항암치료는 빨리 인정했지만한동안 가슴절제 공포에 사로잡혀

기사 더보기